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talk

오늘 미친 애들을 향한 기똥찬 트윗 외침을 보았어요.

미모甲누나2018.07.13 14:26조회 수 376추천 수 3댓글 2

    • 글자 크기

실은 '마음에 병이든 애들'이 올바른 표현이겠지요.

요새 제가 월드컵외에도 세나개에   푹빠져있다보니...'미친 애들'이란 표현이 자연스럽게 튀어나와버렸네요. ㅎㅎㅎ

 

재중이 최근 활동을 두고 각종 커뮤에서 거품?을 무는 애들의 댓글들을 보면
진짜 세나개1) 의 문제견들이 막 연상되긴 해요. 분노발작하는 개라던가 분리불안이 심해서 집을 난장으로 만드는 개들이라던가, 공격성이 너무 극대화되어 주객전도로 가족들도 물어버리는 개들....예 그 정도로요. 댓글들이 심한거 좀 있더라구요?

뭐 그래봐야 속은 별로 안상하긴해요. 왜냐고? 남의 일이고 남의 집 개(?)  '병病'이니께니... --;
어쩌다 글케 마음이 병이 심각해졌는지...세월이 약이 안되어주는 상처면 그거 치료받아야 합디다. 

 

각설하고 오늘 아침에 기똥한 외침을 보았어요. 아휴 ㅋㅋㅋㅋ. 부디 클릭하셔서 이 트윗 '스레드'2) 를 연달아 통째로 읽으실만 하답니다. ㅋㅋㅋ

이분 제발 안지우셨으면 좋겠네요.

 

https://twitter.com/NEVERSTOP_JJ/status/1017468442541109248

 

 

Notes

  1. EBS '세상에 나쁜 개들은 없다'. 강형욱 훈련사 나오는 프로

  2. 트위터의 스레드 기능 : http://youlbe.tistory.com/entry/%ED%8A%B8%EC%9C%84%ED%84%B0-%EC%8A%A4%EB%A0%88%EB%93%9C-%EB%B0%A9%EB%B2%95-How-to-Twitter-Thread%ED%83%80%EB%9E%98-%EB%9C%BB

 

    • 글자 크기
Reunion in Memory 관련 아주아주아주 주관적인 후기입니다. (by 히스누나) 까칠 게시판 사용법이라고 해야하나...... (by 히스누나)
댓글 2
  • 아 그딴건 몰겠고 재중이 최고!!재중이 원하는거 다해라!!

  • 회사덕질은 요즘은 월급쟁이들도 안하는 짓인데 데 말입니다.

    어빠가 사장인 것도 아니고 어빠랑 회사를 분리해서 생각하지 못하면 결국 팬들이 어빠를 늪으로 밀어넣게 되죠.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talk 익명 한줄게시판('누나들')이 CMS engine충돌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2018.07.04 webmaster 1599 0
2437 talk 376번째 날이 지나가고 있네요.5 2018.10.09 히스누나 320 3
2436 talk 이별아(영화 '천국의 우편배달부' OST), 김재중 버전 공개2 2018.08.25 미모甲누나 565 9
2435 talk 두근두근 기다려지는6 2018.08.05 요리사누나 362 2
2434 talk 한국군 현역가면 쇼블링(삽질) 달인되는걸 어찌 아는것이냐?3 2018.07.20 미모甲누나 437 3
2433 talk Reunion in Memory 관련 아주아주아주 주관적인 후기입니다.1 2018.07.16 히스누나 378 10
talk 오늘 미친 애들을 향한 기똥찬 트윗 외침을 보았어요.2 2018.07.13 미모甲누나 376 3
2431 talk 까칠 게시판 사용법이라고 해야하나......1 2018.07.13 히스누나 212 2
2430 talk 흐어~ 이건 참을 수 없는 발페티쉬 2018.07.06 미모甲누나 325 0
2429 talk 후쿠오카 후기] 팬덤에 New Anthem이 필요하다.4 2018.07.06 히스누나 433 0
2428 talk [후기] Reunion in memory 이벤트 투어 D1,D2(요코하마 아레나) 180626, 1806276 2018.07.02 미모甲누나 604 7
2427 talk 이건 진짜 대낮에도 길 지나가다 고개들어 볼 목소리 2018.07.01 미모甲누나 400 6
2426 talk 작년에 쓰려다가 못쓴 얘기를 주저리주저리 써봅니다.5 2018.06.27 히스누나 483 10
2425 talk 야마노테센 29개역 옥외광고2 2018.06.25 요리사누나 258 1
2424 talk 체력이 부족해서 덕질을 못할 지경이군요2 2018.06.09 히스누나 252 1
2423 talk 10년만의 M스테 김재중의 잔망8 2018.06.08 요리사누나 350 3
2422 talk 뻘글이고 기분좋은 글도 아니지만2 2018.06.08 미모甲누나 287 1
2421 talk 조용필님 50주년 기념 콘서트 후기1 2018.06.04 히스누나 245 2
2420 talk 이거는 기괴했다 이거야1 2018.04.14 미모甲누나 270 1
2419 talk 노래가 좋아서...or 뿌듯. 흐흐흐. 쉬잇4 2018.04.10 미모甲누나 327 1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22다음
첨부 (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