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 글자 크기

talk

노래가 좋아서...or 뿌듯. 흐흐흐. 쉬잇

미모甲누나2018.04.10 09:56조회 수 237댓글 4

노래가 좋아서 녹음 할때 기분이 좋다..
https://www.instagram.com/p/Bdrpro1hQSA

음...이번처럼 음반 준비하면서 과정중에 재중이가 조용한 ㅅㄹㅂ?
(--; 근래 언어사용이 너무 빈곤해져서 이래요. 글도 안쓰고 책도 안읽어서...한편으로 지짜 영어만 파서 이런가?죄송 --;
하여간 찰떡같이 선의로 알아들어주시길 바라며)

아주 고요한 ㅅㄹㅂ?을 흘리는 걸까?

 

음...이런 건 전에 없던 일 같아요. 그렇지 않아요? 누님들? 
재중이가 뻥카라던가 블러핑을 하는 것도 팬질 내내 전혀 본 적이 없는지라...
(
아! 갸가 지가 늙었네 어쨋네 하는 되도않는 멍소리는 좀 하는 것 같습디다.
baiduhiqpx22.gif캬아캌~ 쥬글래?
니가 늙
었으면 나는 관짜두고 상조 가입할끄나?)

 

 

머 흥행여부같은 거따위 다 초월해서 저절로 넘겨져버리면서
정말 듣기 좋았던 말이었어요.
자신도 너무너무 좋다고 느끼는 노래를 부르게 되었다니
재중이의 행복감이 전달되는 것만 같아서 마냥 따뜻한 기분에 휩싸이더군요.


어제는 '뿌듯'하다고 그랬어요.
https://www.instagram.com/p/BhWCQnYBl98

 

재중이가 행복한게 좋아요. 조용하게 깊게 가득차게 행복하길 바래요.

 

 

  • 1
  • 0
    • 글자 크기
이거는 기괴했다 이거야 (by 미모甲누나) 닮아가는 사람들 (by 바람난누나)
댓글 4
  • 저도 재중이가 만족해하는 앨범이면 좋다고 생각합니다.
    재중이만의 감성이 담긴 노래들 기다리고 있어요
  • 녹음기간도 예전에 비해 긴것 같지요?

    가수가 앨범에 공을 들이는 모습을 보는 것이 지켜보는 팬으로서는 제일 행복한 일이에요. 

    개인적으로는 9095같은 분위기를 좋아해서 재중이가 그런 음악을 만들어줬으면 했었는데 이번에 제 소원이 이뤄질까요? ^^

     

    제가 팬이 된 후로 8년간 고대하고 고대했던 "공식적인 루트"로 일본 진출도 했고 요즘은 그냥 맘편하게 기다립니다. 

    전쟁같은 지난 팬질의 피로가 사라지고 있어요. 재중이 앞길에 걸리적거리는 것이 없기를 날마다 일기쓰면서 빌고 있습니다. animate_emoticon (33).gif

     

     

  • 히스누나님께
    미모甲누나글쓴이
    2018.4.16 18:48 댓글추천 0비추천 0

    이모티콘이 왜 그리 음흉하게 느껴지죠? 

  • 오랜시간의 기다림과 설레임 끝에 얼마나 큰 행복을 줄지 두근두근 baiduhiqpx114.gif

댓글 달기 Textarea 사용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검색

번호 분류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talk 익명 한줄게시판('누나들')이 CMS engine충돌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2018.07.04 webmaster 304 0
2434 talk 한국군 현역가면 쇼블링(삽질) 달인되는걸 어찌 아는것이냐?1 2018.07.20 미모甲누나 95 1
2433 talk Reunion in Memory 관련 아주아주아주 주관적인 후기입니다.1 2018.07.16 히스누나 156 8
2432 talk 오늘 미친 애들을 향한 기똥찬 트윗 외침을 보았어요.2 2018.07.13 미모甲누나 153 2
2431 talk 까칠 게시판 사용법이라고 해야하나......1 2018.07.13 히스누나 74 1
2430 talk 흐어~ 이건 참을 수 없는 발페티쉬 2018.07.06 미모甲누나 138 0
2429 talk 후쿠오카 후기] 팬덤에 New Anthem이 필요하다.4 2018.07.06 히스누나 237 0
2428 talk [후기] Reunion in memory 이벤트 투어 D1,D2(요코하마 아레나) 180626, 1806276 2018.07.02 미모甲누나 401 6
2427 talk 이건 진짜 대낮에도 길 지나가다 고개들어 볼 목소리 2018.07.01 미모甲누나 238 6
2426 talk 작년에 쓰려다가 못쓴 얘기를 주저리주저리 써봅니다.5 2018.06.27 히스누나 303 9
2425 talk 야마노테센 29개역 옥외광고2 2018.06.25 요리사누나 150 1
2424 talk 체력이 부족해서 덕질을 못할 지경이군요2 2018.06.09 히스누나 148 1
2423 talk 10년만의 M스테 김재중의 잔망8 2018.06.08 요리사누나 231 2
2422 talk 뻘글이고 기분좋은 글도 아니지만2 2018.06.08 미모甲누나 175 1
2421 talk 조용필님 50주년 기념 콘서트 후기1 2018.06.04 히스누나 115 2
2420 talk 이거는 기괴했다 이거야1 2018.04.14 미모甲누나 183 1
talk 노래가 좋아서...or 뿌듯. 흐흐흐. 쉬잇4 2018.04.10 미모甲누나 237 1
2418 talk 닮아가는 사람들3 2018.03.13 바람난누나 519 2
2417 talk 재중이가 케이 다쉬와 계약을 했군요4 2018.02.02 히스누나 867 3
2416 talk 만 서른 두살 생일을 축하하며 토정비결 한판5 2018.01.26 히스누나 439 1
정렬

검색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22다음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