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 글자 크기

talk

오늘 미친 애들을 향한 기똥찬 트윗 외침을 보았어요.

미모甲누나2018.07.13 14:26조회 수 149댓글 2

실은 '마음에 병이든 애들'이 올바른 표현이겠지요.

요새 제가 월드컵외에도 세나개에   푹빠져있다보니...'미친 애들'이란 표현이 자연스럽게 튀어나와버렸네요. ㅎㅎㅎ

 

재중이 최근 활동을 두고 각종 커뮤에서 거품?을 무는 애들의 댓글들을 보면
진짜 세나개1) 의 문제견들이 막 연상되긴 해요. 분노발작하는 개라던가 분리불안이 심해서 집을 난장으로 만드는 개들이라던가, 공격성이 너무 극대화되어 주객전도로 가족들도 물어버리는 개들....예 그 정도로요. 댓글들이 심한거 좀 있더라구요?

뭐 그래봐야 속은 별로 안상하긴해요. 왜냐고? 남의 일이고 남의 집 개(?)  '병病'이니께니... --;
어쩌다 글케 마음이 병이 심각해졌는지...세월이 약이 안되어주는 상처면 그거 치료받아야 합디다. 

 

각설하고 오늘 아침에 기똥한 외침을 보았어요. 아휴 ㅋㅋㅋㅋ. 부디 클릭하셔서 이 트윗 '스레드'2) 를 연달아 통째로 읽으실만 하답니다. ㅋㅋㅋ

이분 제발 안지우셨으면 좋겠네요.

 

https://twitter.com/NEVERSTOP_JJ/status/1017468442541109248

 

 

Notes

  1. EBS '세상에 나쁜 개들은 없다'. 강형욱 훈련사 나오는 프로

  2. 트위터의 스레드 기능 : http://youlbe.tistory.com/entry/%ED%8A%B8%EC%9C%84%ED%84%B0-%EC%8A%A4%EB%A0%88%EB%93%9C-%EB%B0%A9%EB%B2%95-How-to-Twitter-Thread%ED%83%80%EB%9E%98-%EB%9C%BB

 

  • 2
  • 0
    • 글자 크기
180723] NTV 21:~인생이 바뀐 1분간의 깊고 좋은 이야기 (by 히스누나) 까칠 게시판 사용법이라고 해야하나...... (by 히스누나)
댓글 2
  • 아 그딴건 몰겠고 재중이 최고!!재중이 원하는거 다해라!!

  • 회사덕질은 요즘은 월급쟁이들도 안하는 짓인데 데 말입니다.

    어빠가 사장인 것도 아니고 어빠랑 회사를 분리해서 생각하지 못하면 결국 팬들이 어빠를 늪으로 밀어넣게 되죠. 

     

댓글 달기 Textarea 사용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검색

번호 분류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talk 익명 한줄게시판('누나들')이 CMS engine충돌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2018.07.04 webmaster 301 0
7122 外JJ 신세한탄 뻘글) 목이 나갔어요 ㅜㅜ1 2018.07.18 히스누나 55 1
7121 info&press 180722] 후지티비 24:30~ love music. FNS출연자 특집 2018.07.18 히스누나 35 1
7120 外JJ 아아 오늘은 과로했어요. 하중이 리밋을 넘겼어! 2018.07.17 webmaster 65 0
7119 info&press 180725]후지티비 FNS가요제 19:00~ 미녀와 야수.5 2018.07.17 히스누나 168 1
7118 talk Reunion in Memory 관련 아주아주아주 주관적인 후기입니다.1 2018.07.16 히스누나 144 8
7117 info&press 180723] NTV 21:~인생이 바뀐 1분간의 깊고 좋은 이야기 2018.07.16 히스누나 46 0
talk 오늘 미친 애들을 향한 기똥찬 트윗 외침을 보았어요.2 2018.07.13 미모甲누나 149 2
7115 talk 까칠 게시판 사용법이라고 해야하나......1 2018.07.13 히스누나 73 1
7114 multi 180714] TBS 음악의 날(Ongakunohi 영상) 눈감고 들어보세요^^10 2018.07.13 히스누나 259 0
7113 talk 흐어~ 이건 참을 수 없는 발페티쉬 2018.07.06 미모甲누나 136 0
7112 talk 후쿠오카 후기] 팬덤에 New Anthem이 필요하다.4 2018.07.06 히스누나 233 0
7111 talk [후기] Reunion in memory 이벤트 투어 D1,D2(요코하마 아레나) 180626, 1806276 2018.07.02 미모甲누나 398 6
7110 talk 이건 진짜 대낮에도 길 지나가다 고개들어 볼 목소리 2018.07.01 미모甲누나 237 6
7109 multi 180627 the Reunion in memory 요코아리 day2, 도움말 참고7 2018.06.29 미모甲누나 377 7
7108 info&press 180710 판 여성자신 표지 (번역)2 2018.06.29 히스누나 146 0
7107 multi 180704] TV도쿄 21:00~ 집,따라가도 좋을까요 스페셜3 2018.06.28 히스누나 197 1
7106 multi 180626~27 요코하마 콘서트3 2018.06.28 히스누나 214 1
7105 talk 작년에 쓰려다가 못쓴 얘기를 주저리주저리 써봅니다.5 2018.06.27 히스누나 302 9
7104 multi your love MV short version2 2018.06.26 히스누나 150 1
정렬

검색

이전 1 2 3 4 5 6 7 8 9 10... 357다음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