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talk

言葉にできない

미모甲누나2015.02.05 09:10조회 수 1833댓글 10

  • 2
    • 글자 크기
IMG_20150205_090056.jpg

다 말할 수 없어서 마음에 묻고 묻는 더 소중한 것들도 있는 거자나요?
누구나. 흐응흐응~ 으흥? ^____^

처음엔 대본스포인가 했다가 다시보니...
많은 의미를 담고 일부러 저렇게 찍은 재중이인가? 머 그런 생각도 들고...
아침부터 센티멘탈해지그....뭐.
우리에게 저래줘서 너무 감사하고. ㅠ







言葉にできない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어요. - Oda Kazmasa







  • 2
    • 글자 크기
본방 사수 하셨어요? (by 동달누나) '스파이' 김재중, 온기충전 자필 메시지 "스태프에 감사" (by 요리사누나)
댓글 10
  • 이런 마음,  이런 기분을 느끼게 해줘서 참 고맙고 그래요.  말이 필요없는 사이란게 가능하다니 신세계 팬질입니다.

  • 예전에 일본팬들 제제파티때 만들어줬던 영상인데 오늘 문득 이 영상이 떠오르네요.

  • 끝날리가 없는 사랑이 끝났어요
    "그것과 달라! 분명히 달라!"라고 마음이 외치고 있어요…
    혼자서 살아갈 없기에
    또 누군가를 사랑하고 있어요
    가슴이 슬퍼서 말로 표현할 없어요…

    LaLaLa… 말로 표현할 없어
    슬픈 거짓을 하고는 변명을 삼키며
    이루지 못한 그 시절의 꿈은 이미 사라졌어요…
     
    누구의 탓도 아니에요
    내 자신이 너무 초라하기에
    그게 분해서 말로 표현할 없어요…

    LaLaLa… 말로 표현할 없어

    그대를 만날 있어서 정말로 좋았어요
    기뻐서, 기뻐서 말로 표현할 없어요…

    LaLaLa… 말로 표현할 없어

  • 아 고토바니 데키나이 저 노래는 재중이가 완곡을 불러줬으면 간절히 바라고 있어요 군대 제대 이후에 가능하겠죠?
    팬들과의 소통 그게 말이죠 주는 사람이나 받는 사람이 서로 존중이 있어야 하는거 같아요
    전 재중이가 그 발란스를 잘 유지해줄거라 믿고
    재중이의 배려를 당연하게 생각하는 팬들은 없었으면 싶네요 아니 그 배려로 재중이를 존중하지 않는 사람은 팬취급 하고 싶지 않은 심정입니다.
  • 아는 만큼 보이는 게 세상이듯이 마음 역시도 줘 본 만큼 그리고 받아 본 만큼 느껴지는 게 아닌가 싶어요. 물론 개개인의 그릇의 차이라는 것도 존재하겠지만 남에게 마음이나 배려를 준 적이 없는 사람이 제대로 받는 법을 알수가 없겠죠.재중이가 저런 재중이라 참 좋습니다.
    저런 배려를 받고도 존중하지 못하는 사람들은 그들이 살고 있을 얄팍하고 삭막한 세상에 애도를ㅎ

  • 동달누나님께
    미모甲누나글쓴이
    2015.2.5 12:02 댓글추천 0비추천 0

    저 노래는 정작 하고픈 말과 해야할 말은 가사에 전혀 담지않고
    Ra~ra~ra~ra에 모두 파묻기에 더욱 아프고 슬프고 감동적이자나요?

    라라라라에 담긴 그 마음을 이해나 할 인간들이면, 그런 수준이나 되는 인간들이면 저 짓거리들을 하고 살겠나..싶고. ㅋ
    말씀하신대로 보이는것 들리는 것이나 즉물적으로 달려들어 물고 빨아대니 그러고 사는 것이고. ㅋ 

    '아는 만큼 보이고, 보이는 만큼 사랑하게 되나니,  
    사랑을 하고서야 비로소 내가 이전에 알던 것과이 지금과도 다르더라' 라는 성현의 말씀은 벼룩바퀴관종에겐 정말 아득히 먼 것이그...쩝. 관용이란게 어디까지 가능한 건지..



  • 동달누나님께
    얄팍하고 삭막한 세상을 만드는데 일조하는 사람들이죠.
    자기가 사는세상 밖으로 나와보면 세상이 그렇게 얄팍한 마음으로 살아선 제대로 된 인간취급받기 힘들다는 걸 느낄텐데 말이죠.
  • 하고싶은것도많고 해주고싶은것도 많은 재중~~

    영리하고 멋진 재중 !! 오늘도 화이팅

  • 재중이는 무슨말을 하고싶어하는걸까요? 재중아 무슨얘길 하고싶었던거니? 궁금하다...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talk 익명 한줄게시판('누나들')이 CMS engine충돌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2018.07.04 webmaster 2545 0
talk 言葉にできない10 2015.02.05 미모甲누나 1833 0
6830 review '스파이' 김재중, 온기충전 자필 메시지 "스태프에 감사"10 2015.02.05 요리사누나 1985 0
6829 talk 서른 김재중씨의 트윗~10 2015.02.04 동달누나 1797 0
6828 review SPY EP08 : "어머니 뭘 좋아하셔? vs 글쎄,,?".swf10 2015.02.04 미모甲누나 2332 0
6827 talk 스파이 네번째 이벤트!! 영달이로 벌였던 인질극의 결론 입니다.11 2015.02.02 로즈누나 1722 0
6826 talk 혼자서 재방 타임을 가지고 있는데요ㅎ8 2015.02.01 동달누나 1297 0
6825 talk 정말.. 정말 변하지 않을 수 있겠니?7 2015.02.01 쭝이누나 1115 0
6824 talk 누나~~ 선물 인증합니다~6 2015.01.31 공주랑왕자 1323 0
6823 talk 3번째 이벤트 당첨자입니다~~10 2015.01.31 영원한깡통 1065 0
6822 talk 누님들 오늘은 보는 내내 기빨려서6 2015.01.30 동달누나 1017 0
6821 review "카레, 카레, 아아~ 카레" (스파이 1~6회 소감?)16 2015.01.30 미모甲누나 4018 0
6820 talk 드뎌 십년만에 울 재중이의 진가를 서서히 알게 된 ㅎㅎ2 2015.01.30 쭝이누나 1178 0
6819 review '스파이', 입소문에는 다 이유가 있다6 2015.01.30 요리사누나 1193 0
6818 talk '스파이' 네번째 이벤트 (영달이로 벌이는 인질극~)72 2015.01.30 로즈누나 4647 0
6817 review '스파이' 김재중, 엘리트 첩보원으로 완벽 변신.. '지독한 워커홀릭'3 2015.01.29 요리사누나 1121 0
6816 info&press 기부관련 기사 모음4 2015.01.29 요리사누나 1192 0
6815 multi 20150126 J★Party KISS B2 2015.01.29 푸린 1307 0
6814 multi 20150126 J★Party 내 안 가득히1 2015.01.29 푸린 1138 0
6813 multi 20150126 J★Party 노래방벌칙(멀미주의)2 2015.01.28 푸린 1327 0
6812 multi 20150126 J★Party 빛이 내린드아 라랄랄라라라라~5 2015.01.28 푸린 1324 0
이전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359다음
첨부 (2)
IMG_20150205_090056.jpg
75.2KB / Download 7
150205캡처.JPG
20.8KB / Download 6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