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talk

정말.. 정말 변하지 않을 수 있겠니?

쭝이누나2015.02.01 02:10조회 수 1109댓글 7

    • 글자 크기

한밤중에 이어폰 꼽고 화면은 안보고 소리로만 듣는 스파이.................

한번 해보세요 ㅎㅎ

선우 목소리가 완전 허니에요 허니 ㅎㅎㅎㅎ

부드럽다가도 날카로워지고, 날카롭다가도 부드러워지는 그 변화가

영상하고 소리 같이 들을때랑은 완전 다른 느낌으로 다가 온다고나 할까요?! ㅎㅎ

 

그리고 소리로만 듣다 보면 화면과 같이 볼때 못 느꼈던 감정들이 더 훅 하고 다가올때가 있는데

본방 볼때에도 살짝 느꼈지만 다시한번 생각하게끔 하는 대사가 있더라구요~

 

"정말.... 정말 변하지 않을 수 있겠니?" 

 

선우가 엄마에게 윤진이에 대한 자기 마음이 변하지 않는다고 하고 집으로 들어가는 뒷모습을 보며 혜림이 한 대사..

윤진이에게 라기 보다 자신에 대해 아들에게 묻는..

엄마가 간첩이였음을 나중에 알게 되어도 아들의 마음이 지금과 같을수 있을지 불안한 마음이겠지요 ㅡㅡ;;

 

저한테는 아들은 없지만(어떤 아들을 둔 엄마께서는 선우에게 카레 만들어 먹이는 윤진이 등에 knife를 꼽고 싶다고도 말씀하셨지만)

혜림에게 빙의해서 보면 지금 아들을 지키기 위해, 그리고 가정을 지키기 위해 기철에게 지시를 받는 지금의 이 상황이 얼마나 끔찍할지 ㅠㅠ

 

8회 마지막 장면에서 엄마와 기철의 대면 장면을 목격한 선우를 보면서 다시한번 저 멘트가 생각이 났었어요..

 

"정말.... 정말 변하지 않을 수 있겠니?"

 

 

 

    • 글자 크기
혼자서 재방 타임을 가지고 있는데요ㅎ (by 동달누나) 누나~~ 선물 인증합니다~ (by 공주랑왕자)
댓글 7
  • 쭝이누나글쓴이
    2015.2.1 02:14 댓글추천 0비추천 0

    그리고 제이파티에서 김재중이 팬들에게 한 말들도 생각이 나서 오늘 저 멘트를 다시금 들었을때 조금 울컥한 ㅠㅠ

    뜬금없이 드라마 얘기하다가 제이파티 얘기 쫌 웃기지만

    응 재중아~ 정말!! 정말 변하지 않을 수 있어!! 그러니까 걱정하지 말자, 의심도 하지 말자!!

     

  • 사랑은 변하는거야 선우야 ~~~!!!!!!
  • 그 대사 저도 참 슬펐어오 ㅠ 윤진이 나쁘냔 했다가 선우 생각하면 또 불쌍하고 ㅠㅠㅠㅠ
  • 저는 예전남자친구가 생각났어요ㅎㅎ 드라마라는게 그런가봐요ㅎ 선우처럼 그남자도 진심이었다는걸 그땐 몰랐네... 그마음을 받아들이기엔 난너무 자신이없어서ㅠㅠ 윤진이가 내마음같네요 ㅎ
  • 세상에 영원한게 어딨어~. ㅋㅋㅋㅋㅋ
    좋을때만 죽고 못사는거지. 키키키키키

    혜림에게 빙의해서 보면 지금 아들을 지키기 위해, 그리고 가정을 지키기 위해 기철에게 지시를 받는 지금의 이 상황이 얼마나 끔찍할지 ㅠㅠ

    ㅋ 이부분요...

    선우가 수연이 죽고 지칠대로 지쳐서 집에 들어오고, 엄마는 아들걱정에 마중나올때가 떠오릅니다.
    아들은 이 지친와중에도 또 엄마에게 숨기는 행동을 해야하니 더욱 엄마 모습이 가슴의 돌덩이처럼 다가오고 더 피곤해지고
    엄마는 사실 자신의 입술에 난 상처를 숨기려고 립스틱을 오밤중에 바르고 아들을 기다렸고....

    사실 그날은...엄마가 가장 고된 날이엇거든요? 선우보다 월등히 고된 날이었죠.
    사고 당시엔 내 아들도 다쳤을까 걱정이고(현장에 있었으니)
    기철에게 들통나서 기철이 내 아들 어찌하면 어떻하나? 심정의 롤코를 타고
    게다가 기철에게 무릎꿇고 빌고 맞아대다가...
    극단적인 진심의 자살시도까지 벌입니다.

    이쯤 되면 다리 풀려서 우리같음 한 3~6일은 앓아 누울 고된 스트레스상황을 겪어냈자나요?
    드라마상 가장 비현실적 강철체력으로 대충 넘어가줌. 엄마니까. 엄마는 강하니까. ㅋㅋㅋㅋㅋ

    (선우 멘붕은 세차례도 넘게 겁나 보여주고...엄마는 걍 강철체력으로 마중까정 나와. ㅋㅋㅋ
    작감은 역시 '아들'이그...시청자도 다..내리사랑이 너무 당연한...그런 일면이랄까? ㅋㅋㅋㅋ)

    농담반 진담 반 헛소리였습니다. ㅋㅋㅋㅋㅋ

  • 미모甲누나님께

    이건 저도 보면서 생각도 못했는데 그러고 보니ㅋ왜 그 생각을 못했을까요!

    뭔가 당연하다고만 느꼈는데 아이고ㅋ어머님 고생 많으셨어요ㅜ

  • 동달누나님께

    글구보니 수연 사건으로 멘붕을 그 카페, 길가, 윤진이네 집 세차례? 동안 길게보여준거며
    수연이랑 그 가족에 대한 깊은 연민이며 묘한 케미며...머 그런거 생각해보면
    지짜 윤진이가 아닌 그 어떤 여자라도 
    선우의 저 고리를 건드리면 선우는 무조건 넘어오는 그야.
    굉장힌 취약점이여...ㅋㅋㅋㅋ

    엄마시여~~~~ 어여어여 본격 휘말리셔서(본인 패를 다 까셔서...) 선우를 근본적으로 고쳐주소서~~~~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talk 익명 한줄게시판('누나들')이 CMS engine충돌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2018.07.04 webmaster 2161 0
6830 review '스파이' 김재중, 온기충전 자필 메시지 "스태프에 감사"10 2015.02.05 요리사누나 1982 0
6829 talk 서른 김재중씨의 트윗~10 2015.02.04 동달누나 1790 0
6828 review SPY EP08 : "어머니 뭘 좋아하셔? vs 글쎄,,?".swf10 2015.02.04 미모甲누나 2319 0
6827 talk 스파이 네번째 이벤트!! 영달이로 벌였던 인질극의 결론 입니다.11 2015.02.02 로즈누나 1716 0
6826 talk 혼자서 재방 타임을 가지고 있는데요ㅎ8 2015.02.01 동달누나 1290 0
talk 정말.. 정말 변하지 않을 수 있겠니?7 2015.02.01 쭝이누나 1109 0
6824 talk 누나~~ 선물 인증합니다~6 2015.01.31 공주랑왕자 1319 0
6823 talk 3번째 이벤트 당첨자입니다~~10 2015.01.31 영원한깡통 1061 0
6822 talk 누님들 오늘은 보는 내내 기빨려서6 2015.01.30 동달누나 1013 0
6821 review "카레, 카레, 아아~ 카레" (스파이 1~6회 소감?)16 2015.01.30 미모甲누나 3996 0
6820 talk 드뎌 십년만에 울 재중이의 진가를 서서히 알게 된 ㅎㅎ2 2015.01.30 쭝이누나 1169 0
6819 review '스파이', 입소문에는 다 이유가 있다6 2015.01.30 요리사누나 1187 0
6818 talk '스파이' 네번째 이벤트 (영달이로 벌이는 인질극~)72 2015.01.30 로즈누나 4640 0
6817 review '스파이' 김재중, 엘리트 첩보원으로 완벽 변신.. '지독한 워커홀릭'3 2015.01.29 요리사누나 1119 0
6816 info&press 기부관련 기사 모음4 2015.01.29 요리사누나 1187 0
6815 multi 20150126 J★Party KISS B2 2015.01.29 푸린 1303 0
6814 multi 20150126 J★Party 내 안 가득히1 2015.01.29 푸린 1134 0
6813 multi 20150126 J★Party 노래방벌칙(멀미주의)2 2015.01.28 푸린 1323 0
6812 multi 20150126 J★Party 빛이 내린드아 라랄랄라라라라~5 2015.01.28 푸린 1314 0
6811 multi 20150126 J★Party 생일케이크7 2015.01.28 푸린 1271 0
이전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358다음
첨부 (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