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talk

누님들 이 드라마의 주제가 뭐라고 생각하세요?

요리사누나2014.06.12 00:39조회 수 3170댓글 6

    • 글자 크기

누님들 이 드라마의 주제가 뭐라고 생각하세요? (무지한 저에게 알려 주세요 ㅠㅠ)


사실 전 이 드라마를 계속 보면서 무슨 얘기를 하려고 하는건지 몰랐었는데

이번 주 들어서 "아~이런 얘기를 하려고 하는건가?" 하는 감이 오는 것 같더라구요.


사실 영달이 캐릭이 남자 주인공은 멋있고 능력이 있어야 하고 정의로워야 한다는 공식을 전혀 따르지 않잖아요.

그런 남자 주인공으로 무슨 얘기를 하려고 하는건지 이번 달희 교도소씬에서 보였던 것 같아요.

이득을 따져서 사람을 만나지 않는다, 인생을 너무 만만히 보지말고 허황되게 살지 말아라..

이게 작가가 요즘을 사는 우리들에게 얘기하고자하는 주제가 아닌까 싶더라구요.

전 그래서 이 드라마가 시청률이 좋지 않더라도 다른 드라마에 비해 떨어지지 않는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리고 재중이 연기는 회가 갈수록 늘고 있어서앞으로 감정폭이 크게 변화하는 영달이 캐릭을 어떻게 표현할지 기대가 되구요.


누님들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 글자 크기
140609 "Triangle" EP11 : "신고식", "이런 모습 보여서 미안해요", "허영달~? 면회!" & "그냥 맞으련다" .swf (by 미모甲누나) 트라이앵글 OST 싫어도.... (by 너뿌냐누나)
댓글 6
  • 한밤중에 논술고사 시험지를 받은 기분이에요.ㅎㅎ

    무엇보다도 작가님이 주제를 풀어가는 방식이 이전이랑 너무 달라서...섣부른 예상답안을 썼다가 낭패가 될지도 몰라서...


    그렇지만.

    허영달이라는 인물의 시점에서 보자면 답이 보이는게 아닐런지요.


    영달이는 가족을 잃고, 그과정에서 기억, 즉 자기 자신을 잃어버렸어요. 그래서 진정한 사랑을 알지 못하죠.(자신을 모르는데 어찌 타인과의 사랑이 가능하겠어요)

    그런데 가족을 가진 정희와의 만남을 통해, 가족과 사랑을 되찾는 희망을 갖게 되었어요. 그래서 자기를 보고 복터진 놈이라고 그랬잖아요.


    드라마의 주제는 바로 허영달이 그동안 카지노라는 신기루를 통해 결핍을 채우려 했지만, 그거 보다 더 소중한 사랑과 가족을 되찾으면서 진실된 행복을 찾게 되는 스토리가 아닐까요?


    물론 그 과정이 그리 간단하지는 않겠죠.

    12회에서 대정카지노에 타격을 주는 계획이 성공하는듯이 보였는데, 벌써 그렇게 성공하면 24부작일리가 없어요.

    그 계획이 성공해도 영달이쪽은 또 반격을 당하겠죠. 이번엔 영달이에게 더 큰 고통을 안기는 그런 규모로요.

    (솔직히 감옥가는게 별게 아닌게 별3개에 한개 보탠거에 불과하잖아요)


    앞으로 우여곡절 끝에 허영달은 장동철이라는 자기의 본모습을 찾고, 잃었던 가족을 되찾고, 새로운 자기의 가족을 만들어나갈 거라고 예상해 봅니다.

    (다 쓰고 보니까 급 소심해지네요 ㅋㅋ 나중에 이 댓글 지우는 일이 안생기길 빌어요.^^ )

  • 조은누나님께

    댓글을 길게 쓰고 보니 누나랑 똑같은 말을 떠들어서 지우고 여기다 보탤게요 ㅎㅎ

    저도 가족인거 같아요.

    영달이 기억속에는 가족이 없잖아요.

    우리가 태어나서  사회생활에 필요한 기본 지식을 습득하고 옳고 그름을 판단하는 기본 교육을 받는 곳이 집이잖아요.

    그런데 영달이는 그런 기본 가정교육이라곤 받아 보질 못했어요.

    그래서 그냥 하루하루 살기위해 살아남는게 최대의 과제였기 때문에 창피함도 수치심도 느끼질 못한 거 같아요.

    그런 영달이에게 정희라는 존재는 창피함과 영달이가 사는 인생의 위태로움을 깨닫게 해주잖아요.

    저는 영달이가 처음 느낀 이 감정이 가족이 있음으로해서 배웠어야 할 것을 늦게 정희한테 배우고 가족을 꿈꾸고 이뤄나가는 과정을 그리고 싶어한게 아닐까 생각했어요.

     

  • 바람난누나님께
    요리사누나글쓴이
    2014.6.12 01:24 댓글추천 0비추천 0
    조은누님 바람누님 정말 명쾌한 답변을 주셔서 감사합니다.이렇게 주제가 확실한 드라마를 푸는 과정이 매끄러우면 더 좋을텐데 작가님이 열심히해서 잘마무리 해줬으면 좋겠어요 어쨌든 전 매주 재중이를 보는게 너무 행복합니다. 재중팬들도 길게 보면서 즐겼으면 좋겠어요
    재중인 분명 이 드라마를 통해 얻은게 있을테니깐요
    주연은 시청률이 나오든 안나오든 책임을 다 하는 자리이고 재중이는 열심을 다하고 있으니 우리도 화이팅해요
  • 조은누나님께

    작가님이 뒤통수치시면 ㅋㅋㅋ하이킥하면서 댓글 지우러오죠 ㅋㅋㅋ

  • 조은누나님께

    조은누나 댓글 보니 트라이앵글을 보는 시각이 넓어지네요. 작가님 더 잘써주리라 믿습니다 ㅠㅠㅠㅠㅠㅠ 제발

  • 드라마를 잘 안보는 편이기도 하고, 봐도 그냥 무심하게 보는 편이라서 친절하게 이 드라마의 주제는 이것입니다~! 라고 투명하게 표현 안해주면 잘 모르는 ㅠㅠㅠㅠ

    누나들 설명 듣고 나서 다음주 편을 보면 또 다른 영달이를 볼수 있을거 같아요 ㅎㅎㅎㅎ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talk 익명 한줄게시판('누나들')이 CMS engine충돌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2018.07.04 webmaster 1053 0
6640 review 140616 "Triangle" EP13 : "재회", "시장데이트", "오정희 마음을 뺏어보시던가?" .swf8 2014.06.17 미모甲누나 2701 0
6639 multi Triangle MV_'안아줘' (hug me, 정준일)_Preview. swf (수정완료)10 2014.06.16 미모甲누나 3809 0
6638 talk 재중이 트윗. ㅎㅎㅎ15 2014.06.14 미모甲누나 3195 0
6637 review 140610 "Triangle" EP12 : "부치지 못한 편지, 그리고 1년", "내가 거길 어떻게 가냐?", "주저함 그리고 갈등", & "그를 찾았다!" .swf3 2014.06.14 미모甲누나 3122 0
6636 review 140610 "Triangle" EP12 : "다시 위험한 게임으로..", "덫을 깨닫다", "자네의 히든카드가 되어주지" .swf2 2014.06.13 미모甲누나 3017 0
6635 talk [잡담] 날씨가 엄청 이상해요 ㅡㅡ;;7 2014.06.13 쭝이누나 2507 0
6634 talk 영달이 덕분에 행복한 요즘입니다15 2014.06.12 첫눈누나 4398 0
6633 talk 안녕하십니까?14 2014.06.12 병수누나 3439 0
6632 review 140609 "Triangle" EP11 : "신고식", "이런 모습 보여서 미안해요", "허영달~? 면회!" & "그냥 맞으련다" .swf7 2014.06.12 미모甲누나 3455 0
talk 누님들 이 드라마의 주제가 뭐라고 생각하세요?6 2014.06.12 요리사누나 3170 0
6630 talk 트라이앵글 OST 싫어도....9 2014.06.09 너뿌냐누나 3451 0
6629 talk 번외 : '영달이 먹이사슬계' 현재 슈퍼갑6 2014.06.07 미모甲누나 4197 0
6628 review 140603 Triangle EP10 : Watch out YH ... “너 조심해라. 윤양하가 이를 박박 갈고 있어”7 2014.06.06 미모甲누나 3514 1
6627 talk 부평 제이홀릭 갔다왔어요^^7 2014.06.06 바라기누나 5628 0
6626 info&press 재중이 페이스북 업뎃^^(부평제이홀릭2호점오픈관련)5 2014.06.05 미졀누나 4494 0
6625 review 140603 Triangle EP10 : YD wins against YH ... "도발", "야~ 너는 지금 밥이 넘어가냐?” .swf1 2014.06.05 미모甲누나 3365 0
6624 review 140603 "Triangle" EP10 : 정희의 메시지 & 영달의 갈등 .swf4 2014.06.04 미모甲누나 3172 0
6623 review 140603 "Triangle" EP10 : Dont trust him..."그말을 믿니? 절대로 그 사람에게 니 인생 걸지마라" .swf10 2014.06.04 미모甲누나 3241 0
6622 review 140602 "Triangle" EP09 : "영달과 정희 첫데이트, 고백" & "주저하는 마음 vs 굳어지는 마음" .swf5 2014.06.03 미모甲누나 3458 0
6621 review 140602 "Triangle" EP09 : Test..."영달아, 니가 손좀 봐줘야겠다" & "제발 고복태의 신임을 얻고 그의사람이 되어라" .swf5 2014.06.03 미모甲누나 3143 0
이전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58다음
첨부 (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