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talk

혹시 <노란봉투>라고 들어 보셨나요?

쭝이누나2014.02.24 16:03Views 6742Comment 3

    • Font Size

<노란봉투> 캠페인의 시작은

한 업체에서 해고된 직원들에게 물린 47억 손해배상 기사를 본 아이 둘을 둔 평범한 가정주부의 편지와 47,000원이 든 봉투에서 부터 비롯되었다고 들었습니다.

 

“해고 노동자에게 47억원을 손해배상하라는 이 나라에서 셋째를 낳을 생각을 하니 갑갑해서 작지만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시작하고 싶어서 보냅니다.
47억원! 뭐 듣도 보도 못한 돈이라 여러 번 계산기를 두들겨봤더니 4만7천원씩 10만명이면 되더라고요.
나머지 9만9999명분은 제가 또 틈틈이 보내드리든가 다른 9만9999명이 계시길 희망할 뿐입니다.
이자가 한 시간에 10만7000원이라고 하니, 참 또 할 말이 없습니다만… 시작이 반이라고….

보증금 2000만원에 80만원으로 시작했던 신혼 생활, 결혼 7년 만에 수천만원의 빚을 떠안고 산 아파트의 원금과 이자,
뱃속에서 자라고 있는 셋째, 과로로 인한 우울증에 시달리는 남편…. 나는 이것만으로도 벅찬데, 저 사람들은 얼마나 막막할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저 사람들의 아이들은 또 어떡하지 싶고. 나처럼 저 사람들도 가족이 저녁에 같이 밥 먹고, 밤에는 푹 쉬고, 그리고 아침에 출근하고…
이런 꿈을 꾸지 않을까 싶어서...”

 

 

누구나 남을 돕고 싶어 합니다. 그렇지만 선뜻 나서거나 행동을 하기란 어려운것 같습니다. 저부터도 그러니까요.

누구나 할 수 있지만, 아무나 할 수는 없는 일..  

한 사람의 관심과 시작으로 현재 많은 분들이 <노란봉투>캠페인에 참여하고, 응원하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나 아니어도 누군가 하겠지, 내 일도 아닌데 내가 꼭 참여해야하나..라고 지금 생각하시는 분들..

가까운 미래에 일어날 나의 일 일 수도, 혹은 가족의 일이 될 수도 있습니다. 

 

아름다운 재단에서 진행하고 있는 <노란봉투> 캠페인 입니다.

 

아름다운 재단   http://www.socialants.org/

    • Font Size
매거진 받으신분 있으세요? (by 바라기누나) 잠 못 드는 밤 빵은 내리고..... (by 쭝이누나)
Comment 3
  • 노란봉투 캠페인을 시작하게 된 동기가 참 따뜻해서 저도 참여했어요.

    사회적 관심이란게 우리 개개인으로 부터 시작해야 큰 힘이 된다는 걸 다시 한번 느꼈어요.

    누나들도 보시고 동참해 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 저도 생각은 있는데 아직 참여를 미쳐 못했습니다. 이 글을 보고나니 조만간 참여해야겠어요...많은 분들이 함께 참여했으면 좋겠습니다

  • 마음이 따뜻해지는 이야기이네요. 우리 재중이처럼 따뜻하고 아름다운 이야기를 보니 가슴이 뭉클해집니다.

    맞아요. 선뜻 실천에 옮기는 일은 절대 쉽지 않죠. 그래도 작은 걸음 하나가 큰 변화를 가져올 거라 생각합니다.

Leave a comment

No. Category Subject Date Author Views Votes
Notice talk 소셜로그인 기능을 피드백해주세요 2019.04.25 webmaster 893 0
Notice talk 익명 한줄게시판('누나들')이 CMS engine충돌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2018.07.04 webmaster 3918 0
6520 multi 20140323 WAPOP드림콘서트 멘트17 2014.03.24 비범호이 5702 0
6519 multi 20140323 WAPOP드림콘서트 엔딩곡 Just Another Girl(+오빠틧)11 2014.03.24 비범호이 6889 0
6518 [HEROSE GOODS] Coming Soon~5 2014.03.19 로즈누나 9990 0
6517 김재중, MBC ‘트라이앵글’로 컴백..암만 급해도 기자님하~ 둘째 이름도 좀 알려줘요! ㅠㅠ [확정기사추가]14 2014.03.17 미모甲누나 8824 0
6516 talk 피자 배달하고 1000달러의 팁 받은 ^^5 2014.03.05 쭝이누나 6144 0
6515 talk 매거진 받으신분 있으세요?6 2014.02.28 바라기누나 6608 0
talk 혹시 <노란봉투>라고 들어 보셨나요?3 2014.02.24 쭝이누나 6742 0
6513 talk 잠 못 드는 밤 빵은 내리고.....14 2014.02.23 쭝이누나 6410 0
6512 talk 저도 사진전에 갔어요6 2014.02.21 사랑주는누나 5899 0
6511 info&press 어린이재단 베이비박스 캠페인후원 기부 기사 모음입니다~!4 2014.02.18 바라기누나 6448 0
6510 multi 아...오늘도 너무 아름다훠~ 우아 이러다 우리 병나겠어요6 2014.02.17 미모甲누나 6879 0
6509 [기사] 재중 ㅈㅎ ㅈㅋ "아이돌? 아티스트? 정의할 필요없죠"7 2014.02.17 비범호이 7209 0
6508 info&press [예약판매] 나일론 (3월호) - 예스24, 인터파크, 교보문고 예약페이지3 2014.02.17 비범호이 7595 0
6507 multi 아..오늘 트윗도 너무 이뿌자나! 흑흑. 저 청순함은 정말이지...4 2014.02.17 미모甲누나 6373 0
6506 info&press 2014년 2월 16일 재중트윗 1,2,3,4,5,6,711 2014.02.16 비범호이 6977 0
6505 multi 어제 트윗 사진 너무 예쁘지 않았어요?6 2014.02.16 미모甲누나 6610 0
6504 multi 131217 Kim Jaejoong 햇살좋은 날(Shiny day) ... 1st Album "WWW" Asia tour in OSAKA4 2014.02.15 미모甲누나 7774 0
6503 talk 이래도 되는겁니까?! 어쩜 2 ㅠㅠ5 2014.02.14 J-holic누나 6312 0
6502 talk 박노해 시인의 <다른길> 사진전 다녀 왔습니다~13 2014.02.10 쭝이누나 7997 0
6501 talk 이래도 되는겁니까?! 어쩜 ㅠㅠ7 2014.02.04 J-holic누나 6988 0
Prev 1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361Next
Attachment (0)
Requesting to the server, please wa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