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talk

파도 속에 심은 나무가 숲을 이루다

쭝이누나2014.02.04 00:58조회 수 7177댓글 3

  • 4
    • 글자 크기
다른길 사진전에서 조공^^ 드리러 왔습니다

어제 재중님 다녀가신 다른길 사진전 스텝입니다^^
오늘만 팬 분들께 문의전화를 여러통 받았네요ㅎ;;

박노해 시인의 사진전은 2월 5일 부터 시작이지만^^
그 전에 시인과 인연있는 분들 초대하는 자리에
윤도현님과 재중님이 같이 오셨었는데요.
평소 박노해 시인도 JYJ 사연을 알고 관심있게 보던터라
(생일 축하도 할 겸^^) 좋은 인연이 되었습니다.
(지근거리에서 실제로 보니까 어찌나 훤칠한지^^ (속닥)

120점이나 되는 사진들을
하나하나 사진을 관심가지고 진지하게 둘러보더니 
재중님 마음에 많이 남았었나 봅니다.
팬 분들에게도 이 전시를 선물하고 싶은 마음인지 
그날 돌아가자마자 트윗을 뽝^^

덕분에 관심을 많이 받게 되었네요^^
원래 2월 5일 사진전 공식 오픈 하고 나서 페이스북 등 통해서
사진도 올리고 영상도 올리려 했지만; 뜨거운 관심에 보답하고자
재중님을 사랑해주고 지켜주는 팬 여러분께
살짝 조공^^으로 사진 몇장 보내드리러 왔습니다.

web_3551434149_ad1cf5aa.jpg
 
web_3551434149_a3b350b0.jpg
 
web_3551434149_03d68cee.jpg

특히나 마음에 들어했던 사진이 뒤에 있는 
'파도 속에 심은 나무가 숲을 이루다'라는 사진인데요.

지진해일 쓰나미로 수백명 마을 주민 중에 몇십명 밖에 살아남지 못할 정도로
온통 파괴된 어느 마을을 찾아간 박노해 시인이
마을 사람들과 함께 나무를 심었는데요.
8년만에 다시 찾아가보니 그 나무가 마을을 지켜주는 
울창한 숲이 되었다는 사연이 담겨있습니다.  

그간 어렵고 힘든 일이 많았지요 사실..
창살없는 감옥같았다는 말도 했었고..
그래도 꺾이지 않고 지금까지 달려온 자신의 마음과
많이 겹쳤던가 봅니다.

web_3551434149_d2462a12.jpg
파도 속에 심은 나무가 숲을 이루다 
Ulee Lheue village, Banda Aceh, Sumatra, Indonesia, 2013. ⓒ박노해

2004년, 쓰나미가 아체 주민 수십만 명을 쓸어갔을 때 
울렐르 마을Ulee Lheue은 가장 먼저 해일이 덮치고 
가장 처참히 파괴된 거대한 폐허의 무덤이었다. 
당시 울렐르 마을의 스물다섯 살 청년 사파핫은 
손가락만 한 나무를 홀로 바닷물 속에 심고 있었다. 
“이 여린 바까오 나무가 지진 해일을 막아줄 순 없겠지요. 
하지만 자꾸 절망하려는 제 마음은 잡아줄 수 있지 않을까요.” 
무릎을 꿇고 나무를 심던 사파핫은 끝내 파도처럼 흐느꼈다. 
8년 만에 다시 찾아온 나는, 그만 무릎을 꿇고 말았다. 
그 가느란 바까오 나무가 파도 속에 자라나 숲을 이루었고, 
그는 오늘도 붉은 노을 속에 어린 바까오를 심어가고 있었다. 
절망의 바닥에서 자라나지 않은 것은 희망이 아니지 않느냐고, 
파도는 끝이 없을지라도 나는 날마다 나무를 심어갈 것이라고.


앞으로도 나무처럼 늘 재중님 든든히 힘되어주시길ㅎ
사진전에도 많이 와주시면 좋겠습니다^^
https://www.facebook.com/anotherway2014




디씨 젤러리에 다른길 스텝분이 올려주신 글.. 
파도 속에 심은 나무가 숲을 이루다.. 
재중이가 이 사진에 관심을 가지고 마음이 쓰인 이유..
우리도 다르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이제 시작입니다.. 
힘들게 파도 속에 심은 나무를 숲으로 키워 줄 때입니다..
다시는 거대하고 거친 파도가 사랑하는 사람을 해치지 못하게..
  • 4
    • 글자 크기
이래도 되는겁니까?! 어쩜 ㅠㅠ (by J-holic누나) 새해복많이받으세요~ (by 꼬꼬마재중)
댓글 3
  • 너무멋져요~! 재중도 이글도! 어쩜~
    재중은정말멋지게 사는것같아요 전이라면상상도할수없을만큼 !
  • 창살없는 감옥...

    저 부분에서 멈춰지더군요. 참 여러가지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아픈 시간을 (멀리서나마)함께 해준거겠죠? 우린?

  • 쓰나미로 사랑하는이들과 삶의터전을 잃어버리면 어떤느낌일까... 겪어보진않으면 그심정을 절대이해할수 없겠죠..그래도 희망의 끈을 놓지않는모습이 너무아름답네요.. 잘봤어요..

댓글 달기

번호 분류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talk 익명 한줄게시판('누나들')이 CMS engine충돌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2018.07.04 webmaster 2280 0
6513 talk 잠 못 드는 밤 빵은 내리고.....14 2014.02.23 쭝이누나 6391 0
6512 talk 저도 사진전에 갔어요6 2014.02.21 사랑주는누나 5891 0
6511 info&press 어린이재단 베이비박스 캠페인후원 기부 기사 모음입니다~!4 2014.02.18 바라기누나 6418 0
6510 multi 아...오늘도 너무 아름다훠~ 우아 이러다 우리 병나겠어요6 2014.02.17 미모甲누나 6865 0
6509 [기사] 재중 ㅈㅎ ㅈㅋ "아이돌? 아티스트? 정의할 필요없죠"7 2014.02.17 비범호이 7200 0
6508 info&press [예약판매] 나일론 (3월호) - 예스24, 인터파크, 교보문고 예약페이지3 2014.02.17 비범호이 7575 0
6507 multi 아..오늘 트윗도 너무 이뿌자나! 흑흑. 저 청순함은 정말이지...4 2014.02.17 미모甲누나 6358 0
6506 info&press 2014년 2월 16일 재중트윗 1,2,3,4,5,6,711 2014.02.16 비범호이 6964 0
6505 multi 어제 트윗 사진 너무 예쁘지 않았어요?6 2014.02.16 미모甲누나 6597 0
6504 multi 131217 Kim Jaejoong 햇살좋은 날(Shiny day) ... 1st Album "WWW" Asia tour in OSAKA4 2014.02.15 미모甲누나 7764 0
6503 talk 이래도 되는겁니까?! 어쩜 2 ㅠㅠ5 2014.02.14 J-holic누나 6306 0
6502 talk 박노해 시인의 <다른길> 사진전 다녀 왔습니다~13 2014.02.10 쭝이누나 7977 0
6501 talk 이래도 되는겁니까?! 어쩜 ㅠㅠ7 2014.02.04 J-holic누나 6981 0
talk 파도 속에 심은 나무가 숲을 이루다3 2014.02.04 쭝이누나 7177 0
6499 talk 새해복많이받으세요~15 2014.01.30 꼬꼬마재중 6621 0
6498 “아가야, 너도 내 아이만큼 똑같이 귀하단다”5 2014.01.29 로즈누나 6852 0
6497 [안내] 김재중 첫 솔로 정규앨범 WWW 아시아투어 이벤트 정리3 2014.01.29 쭝이누나 7605 0
6496 들려주자! 보여주자! 이벤트 마감 2월 7일까지 연장합니다 ^^ 2014.01.29 쭝이누나 4438 0
6495 multi 20140126 J파티 Heaven(feat.거미)4 2014.01.28 비범호이 7142 0
6494 multi 20140126 J파티 화장(Kesho)(ver.Korean)2 2014.01.28 비범호이 7012 0
이전 1 ...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358다음
첨부 (4)
web_3551434149_d2462a12.jpg
147.2KB / Download 9
web_3551434149_03d68cee.jpg
75.5KB / Download 8
web_3551434149_a3b350b0.jpg
81.8KB / Download 7
web_3551434149_ad1cf5aa.jpg
121.6KB / Download 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